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2-01-14 15:01
통합진보당 "애국가 안 부른다"에 비판 쇄도
 글쓴이 : 관리자 (175.♡.222.51)
조회 : 3,704  
 
국고 수백억 지원 받고 애국가 거부하는 정당
 
엄병길 기자 (bkeom@independent.co.kr
2011.12.23 15:37:19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새진보통합연대가 합쳐진 통합진보당이 내달 15일 열릴 예정인 창당대회에서 애국가를 제창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통합진보당의 핵심세력인 민노당은 그동안 행사에서 애국가 제창은 물론 태극기 게양과 국기에 대한 경례마저도 하지 않았지만, 국민참여당 측의 강력한 주장으로 이번 행사에서는 그나마 나머지 두 가지는 하기로 했다고 한다.
   
민노당은 지난해까지 모두 263억원의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았다. 나라로부터 국민의 혈세를 수백억원씩이나 지원받으면서 대한민국의 상징인 태극기와 애국가를 거부한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태다.
   
국민들이 이같은 사실을 주지한다면 통합진보당이 과연 그들의 목표대로 대중정당, 한발 더 나아가 집권여당의 위치에 설 수 있을지 의문이다.
   
국민행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지난 8월 법무부에 ‘민노당 해산 청원서’를 제출하고 민노당 해산 운동에 전념하고 있는 것도 이들의 이같은 행태와 궤를 같이 한다.
   
국민행동본부는 “미군 철수를 통한 한미동맹해체, 의식을 바꾸는 인민(민중)혁명, 혁명에 방해가 되는 국가보안법해체, 연방통합으로 이어지는 민노당이 표방하는 통일정책인 민중민주주의 강령이 북한의 고려연방제 적화통일방안과 꼭 같다”고 지적하고 있다.
   
앞으로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혈세를 지원받고 뒤로는 反대한민국적 행태를 거듭하고 있는 이런 정당은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시민단체들은 목청을 높이고 있는 것이다.
   
최근 각종 선거 때마다 반복되고 있는 야권 후보 단일화를 통해 이들이 내년 대선에서 집권하거나 또는 타 야당과 연합정부를 구성하게 된다면 대한민국에서는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지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
 
엄병길 기자 bkeom@independent.co.kr
 
 
 

 
 

Total 2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 통합진보당 "애국가 안 부른다"에 비판 쇄도 관리자 01-14 3705
68 총기난사 김 상병 사형 선고 관리자 01-14 3024
67 무릎연골 강화법 관리자 01-12 3225
66 홈페이지-새단장 관리자 01-06 3293
65 방산 전시장 찾은 김황식 국무총리 ... 00-00 3390
64 軍 신형 전투용 배낭 보급 ... 00-00 3966
63 간첩부터 잡아야 된다! 관리자 00-00 2831
62 만약 서울에.. 핵탄두가 떨어진다면 ! 00-00 2753
61 진정한 리더 00-00 3210
60 북으로 자유소식 전하기, 김승연 00-00 2870
59 광화문 이렇게 변한다! 운영자 00-00 2848
58 보상심의위원회 법원판결 안내 운영자 00-00 2525
57 국가보훈처 차장이 유공자 허위 취득 운영자 00-00 3525
56 보상금횡령 추가보도, 관리자 00-00 3004
55 8월23일 국가보훈처 회의결과, 관리자 00-00 2971
54 특수임무수행자 지원법 일부개정 주요내용 운영자 00-00 3147
53 특수임무수행자지원에 관한 일부 개정법안 운영자 00-00 3071
52 북한124군 청와대기습/프에블로함 납치 운영자 00-00 3260
51 헌법재판소 진행사항과 '침묵시위' 운영자 00-00 2996
50 <제52회>현충일 / 충혼탑 행사안내 운영자 00-00 39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