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2-05-25 12:23
국군전사자 12구 유해 귀환
 글쓴이 : 운영자 (121.♡.217.35)
조회 : 3,188  

 
北에 묻혔던 국군전사자 12구 유해 귀환…戰後 최초

서울경제 | 입력 2012.05.25 11:01
 
북한지역에서 발굴된 국군 전사자 유해가 6ㆍ25 이후 처음으로 조국의 품에 안겼다.

국방부는 25일 "1950년 12월 함경남도 장진호 전투 등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12구가 전날 공군 C-130 수송기 편으로 하와이를 출발해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면서 "북한지역 국군전사자 유해를 국내로 봉환한 것은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전사자 유해 귀환의 상징성을 감안해 국가차원에서 유해봉환식을 거행했다. 서울공항에서 진행된 봉환식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김관진 국방장관, 김상기 육군참모총장,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태극기와 국방부기, 육군기, 유엔기, 성조기 등으로 구성된 기수단이 늘어선 가운데 최고의 예우를 갖춰 전사자들을 맞이했다.

전사자 유해 12구는 6ㆍ25 당시 국군으로 입대해 미군에 배속됐던
카투사로, 미국이 북한과 합동으로 유해를 발굴하는 과정에서 찾아냈다. 유해 12구 가운데 고(故) 김용수 일병과 이갑수 일병은 신원이 확인되어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6월 중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나머지 10구에 대해서도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미국은 장진호전투 지역에서 발굴한 유해를 하와이의 미 합동전쟁포로실종자사령부(JPAC)로 옮겨 신원확인 작업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12구가 아시아 인종으로 분류되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합동으로 감식한 결과 국군 전사자로 확인됐다. 김용수ㆍ이갑수 일병은 미 7사단 15전차대대 소속이었다.

1933년 부산에서 출생한 김 일병은 18세의 어린 나이에 학도병으로 자원입대해 7사단에 배속되어 북진하다가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했다. 작년에 숨진 형이 생전에 동생의 유해를 찾겠다며 유전자(DNA) 감식용 혈액을 채취한 것이 신원 확인의 결정적인 단서가 됐다. 그의 아버지 고(故) 김인주 선생도 일제강점기 항일운동에 투신해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 부산에 거주하는 큰 조카 해승(55) 씨가 유해를 맞이했다.

1916년 경남 창녕에서 태어난 이 일병은 34세의 늦은 나이에 아내와 4살, 7살이던 어린 두 남매를 뒤로하고 전장에 뛰어들었다. 함경남도 장진호 인근 하갈우리지역 전투에서 전사했다. 아들 영찬(66), 딸 숙자(69) 씨가 아버지와 헤어진 지 62년 만에 유해를 맞이했다. 이 일병은 발굴 당시 인식표가 발굴되어 유가족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6ㆍ25 국군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에 대해 "통일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 돌아가신 분들의 유해를 찾는 일이 먼저 해야 할 중요한 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돌아가신 (분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게 좋다"면서 "국가도, 국민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스스로 그런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사진 ; 6ㆍ25 발발 62년만에 국군 전사자 유해 12구가 25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헌봉송단에 의해 운구되고 있다.)

 


 
 

Total 2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외신들 호평 '한국은 답을 찾았지만' 일본은.. 관리자 08-11 2488
108 李대통령 독도 방문 배경..영유권 대내외 천명 관리자 08-10 2565
107 축구, 日 꺾으면 병역면제에 포상금 15억+‘대박’ 관리자 08-09 2421
106 1차 행사를 종료하며.. 운영자 07-25 2375
105 <제4차>용마폭포공원 전시회 관리자 07-22 2257
104 봉사자 & 철밥통 관리자 07-21 2555
103 <제3차>광화문 시민열린마당 관리자 07-16 2819
102 <제2차>보라매공원 전시회 관리자 07-11 2531
101 <제1차>도봉산 전시회 운영자 07-08 2697
100 2012 순회 북의 도발사례 전시회 관리자 02-11 4626
99 군의 대비태세 점검지시 .... 06-11 2592
98 제57회 현충일 추념식 관리자 06-05 3017
97 조국의 품으로 - 성명서 관리자 05-25 2901
96 국군전사자 12구 유해 귀환 운영자 05-25 3189
95 종북소년세력 양성소’ 폐쇄하라! 관리자 05-19 2536
94 긴급 뉴스!! 동해사이버전쟁 관리자 05-13 2511
93 북한이 대선후보 암살 할 수 있다 관리자 05-13 2396
92 북한, 연평도 도발보다 강한 협박 .... 04-27 2533
91 (보도)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집회 열어 관리자 04-18 2572
90 북한 발사된 미사일 추락 운영자 04-15 217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