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6-05-06 20:56
동방의 지혜로운 민족
 글쓴이 : 관리자 (1.♡.13.2)
조회 : 147  

       제공; 배 순량님

 

 

동방의 지혜있는 민족

 

고려장은 고려인이

 

효도심이 없어서 있었던 일인가-?

고려장 풍습이 있던 고구려 때 박정승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갔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네가 길을 잃을까봐 나뭇가지를 꺾어

표시를 해두었다'고 말했다.

 

박정승은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을 생각하는 노모를 차마 버리지 못하고

몰래 국법을 어기고 노모를 모셔와 봉양을 하였다.

 

그 무렵 중국 수(隋)나라 사신

 똑같이 생긴 말 두 마리를 끌고 와

어느 쪽이 어미이고 어느 쪽이 새끼인지를 알아 내라는

문제를 내었다. 못 맞히면 조공을 받겠다는 것이었다.

이 문제로 고민하는 박정승에게 노모가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다. "말을 굶긴다음 여물을 주렴,

먼저 먹는놈이 새끼란다."

 

고구려가 이 문제를 풀자

중국은 또 다시 두 번째 문제를 냈는데
그건 네모난 나무토막의 위 아래를 
가려내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노모는

“나무란 물을 밑에서부터 빨아올린다.

그러므로 물에 뜨는쪽이 위쪽이란다.

 

고구려가 기어이 이 문제를 풀자

약이 오를때로 오른 수나라는 또 어려운 문제를 제시했는데

그건 재(灰)로 새끼를 한다발 꼬아 바치라는 것이었다.

당시 나라에서 아무도 이 문제를 풀지 못했는데

짚으로 새끼 꼬기, 박정승의 노모가 하는 말이

“얘야, 그것두 모르느냐?
새끼 한다발을 꼬아 불에 태우면

그게 재로 꼬아 만든 새끼가 아니냐?“

 

중국에서는 모두 이 어려운 문제들을 풀자

“동방의 지혜있는 민족이다.” 라며

다시는 깔보지 않았다 한다.

 

그리고 당시 수나라 황제 수 문제(文帝)는

“이 나라(고구려)를 침범하지 말라고 당부 하였다.

그런데도 이 말을 어기고 아들인 수 양제(煬帝)가

두 번이나 침범해와 113만명이 넘는 대군(大軍)으로도

고구려의 을지문덕 장군에게 대패 하고는

나라가 망해버렸다.


그다음에 들어선 나라가

 당(唐)나라인데 또 정신을 못차리고

고구려를 침범하다가  안시성 싸움에서 깨지고

당시 황제인 당 태종(太宗)은 화살에 눈이 맞아

애꾸가 된채로 죽었다.

 

이렇게 해서 노모의 현명함이

세 번이나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왕을

감동시켜,

이후 고려장이 사라지게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그리스의 격언에

'집안에 노인이 없거든 빌리라' 는 말이 있다.
삶의 경륜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 주는 말이다.

가정과 마찬가지로 국가나 사회에도

지혜로운 노인이 필요하다.


물론 노인이 되면 기억력도 떨어지고,

남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고,자신의 경험에

집착하는 경향도 있다.  그 대신 나이는 기억력을

빼앗은 자리에 통찰력이 자리 잡는다.

 

노인의 지혜와 경험을 활용하는 가정과 사회,
그리고 국가는 발전할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노인이 됩니다.

     

- 받은글 공유  -  


 
 

Total 2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9 檢, 헌정사상 첫 현직 대통령 피의자 입건 운영자 11-20 23
248 박 대통령, 외부일정 취소 운영자 11-02 28
247 모르쇠가 된 국가 정의 운영자 10-02 49
246 천민(賤民) 상층과 노블리스 오블리주 운영자 09-26 28
245 멋진 추석을 보내십시요. 운영자 09-07 29
244 朴 대통령 사드, 3국 안보 침해없다. 운영자 09-05 21
243 사드배치 3곳의 후보지를 선정 관리자 08-29 24
242 성주에 종북좌파 집결할 것 관리자 07-16 134
241 사드 배치 결정에 성난 주민? (1) 관리자 07-16 222
240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배치 관리자 07-14 103
239 한미, 주한미군 사드배치 최종결정 관리자 07-08 110
238 2016 대한민국방위산업전 운영자 05-30 185
237 국방부, 北 군사회담 거절.. 비핵화가 우선 관리자 05-25 162
236 독도 앞 바다에 묻힌 150조의 보물 관리자 05-23 191
235 안보의식 산교육 실증강의 관리자 05-14 180
234 탈북 북괴군 안영철 장군의 증언 관리자 05-08 192
233 동방의 지혜로운 민족 관리자 05-06 148
232 국방부 "北, 지하 핵실험 감행할 가능성에 예의주시" 관리자 04-18 225
231 北, 말로 하자. 南, 안돼~! 관리자 04-08 251
230 <제54회>군항제 전시회 관련 안내 운영자 04-04 37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