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99-11-30 00:00
북으로 자유소식 전하기,
 글쓴이 : 김승연 (222.♡.89.204)
조회 : 2,869  






 



 



 



 


 







 


최초 공개|북한에 보내는


‘삐라(전단) 풍선’ 현장


 


북한 폐쇄사회 뒤흔드는 ‘자유의 바람’


표현이나 내용 완벽하게 북한식으로 호소력 커



탈북자 중에서 읽었다는 사람 크게 늘어


정부 삐라는 DJ정부 때 없어져


 


 




▲ 비닐에 인쇄된 삐라



 



북한민주화운동본부가 북한에 ‘풍선 삐라’를 보내기 시작한 것은 2004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를 이끌고 있는 박상학 대표는 일가족 5명이 1999년 가을 탈북해 2000년 봄 한국에 들어왔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애드벌룬팀장 박영학씨는 박 대표의 친동생이다. 기독탈북인연합회 이민복 대표는 북한 농업과학기술원 출신의 과학자로 1995년 탈북했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측은 처음에는 문방구에서 파는 풍선을 이용했다. 북풍(北風)이 불 때 DMZ 근방에 접근해 풍선에 삐라 봉지를 매달아 날려보냈다. 그러나 이런 방법은 인력과 비용이 많이 드는 데 비해 효율성이 떨어졌다. 풍선이 기류를 타기 위해서는 3000~5000m 상공까지 올라가야 하는데 이 풍선은 중간에서 터지는 경우가 발생했다. 국방부에서는 대형 풍선을 만들어 띄우는 방법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궁(窮)하면 통(通)한다고 했던가. 대형 풍선을 띄우는 방법을 개발한 사람은 과학자 출신의 이민복 대표였다. 수소가스를 이용해 대형 비닐로 애드벌룬을 만들었다. 헬륨가스를 이용하면 더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지만 비용 때문에 포기했다. 이 대표는 삐라 부대가 3단계(단거리, 중거리, 장거리)로 터지도록 타이머를 개발했다. 공중에 떠오른 지 30~40분 지나 터지는 게 1단계로 DMZ 부근의 인민군용이다. 2단계는 DMZ를 너머 평양 이남에서 터지도록 되어 있고, 3단계는 평양 시내 한복판을 겨냥한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측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지난 1년간 한국 정부에 10차례 ‘삐라 풍선’에 대해 항의했다고 한다. 이민복 대표는 “이런 반응은 그 어떤 것에도 꿈쩍하지 않던 (북 당국이) 삐라 풍선으로 치명상을 받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한다.


남북한은 40년 이상 서로가 서로에게 체제선전용 삐라를 날려보냈다. 탈북자의 말을 종합하면, 그 동안 군 당국이 날려보낸 삐라는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원인은 두 가지다. 하나는 앞서 언급한 대로 1970~1980년대 북한체제가 나름대로 안정되어 있었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삐라의 내용이 북한 실정과 맞지 않게 기술되었거나 지나치게 자본주의 냄새가 강했기 때문이다.


이민복 대표는 “특히 삐라의 내용에 영어식 표기를 남발했다는 것이 문제였다”면서 “이것은 오히려 북한 주민으로 하여금 남한미제의 식민지가 되었다는 북 당국의 주장을 믿게 했다”고 말한다.


Hungary를 우리는 ‘헝가리’라고 표기하지만 북한에서는 ‘웽그리아’라고 쓴다. 또한 World Cup을 한국에서는 월드컵이라고 하지만 북한에서는 ‘세계축구선수권대회’라고 쓴다. 그 동안은 북한에서 실제 쓰는 언어로 삐라를 만들지 못했다는 얘기다. 실제로 과거 대북 삐라를 작성하는 군 당국에 탈북자 출신은 한 명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자리에 모인 '삐라 풍선' 주역들.


왼쪽부터 박영학 팀장, 박광일 사무국장, 박상학 대표, 이민복 대표


 


그렇다면 현재 탈북자가 작성한 삐라는 어떻게 다른가.


 


북한민주화운동본부가 만든 삐라에서‘녀배우 성혜림과 김정일’의 일부 내용을 옮겨본다.



 



1970년 인기영화 ‘한자위단원의 운명’을 기억하시죠. 주인공 갑룡(엄길선)의 약혼녀(성혜림)가 그 후 나타나지 않지요. 1960년대 인기영화 ‘분계선마을에서’ ‘백일홍’ 등의 주역으로 모두 알고 있던 그녀가 왜 갑자기 사라졌을 가요?!



 


그녀는 문예총련맹 위원장 리기영의 아들 리평의 안해였습니다. 그러나 김정일은 강제 리혼시키고 아들(김정남)을 낳았습니다. … 김정일과 성혜림 관계 당시는 당 5차대회로선인 ‘온 사회의 혁명화, 로동계급화’로 남녀가 련애만 해도 간첩 잡듯 투쟁하던 시기였지요. 특히 예술인들은 7일 생활총화를 2일로 강화한 때입니다. 이런 시기에 지도자동지의 뒤면은 참으로 놀랍지요. 그 당시 인기영화 <목란꽃> 주인공 우인희 인민배우를 부화했다고 죽인 지도자 동지는 과연 녀자문제가 깨끗한가 말입니다.  


삐라의 내용은 완벽하게 북한식이다. 북한 사람 입장에서도 어색하거나 거북한 대목이 없다. 이민복 대표는 “레이더에도 안 잡히고 소리 없이 하늘로 날아가는 풍선만이 폐쇄사회인 북한을 자유롭게 뚫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면서 “폐쇄문화는 구전문화를 발달시켜 삐라 한 장이 수천, 수만의 입이 되어 저절로 전파된다”고 말한다.


박상학 대표는 “삐라는 북한 주민에게 인권의 눈, 민주화의 눈을 키워준다”면서 “최근 탈북해 온 사람은 우리가 날려보낸 삐라를 읽어봤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삐라 풍선 하나를 북쪽으로 날려보내는 데 드는 비용은 10만원 선. 북한민주화운동본부는 모든 경비를 후원금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상학 대표는 앞으로 북한 주민에게 삐라와 함께 달러도 동봉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여건이 허락되면 비닐 삐라 속에 1달러를 넣어 보낼 생각입니다. 1달러는 북한에선 3000원에 거래됩니다. 3000원이면 북한인민들 한달 월급이에요. 삐라 내용보고 좋아, 한 달 월급 벌어 좋아. 이거 얼마나 좋습네까?”


 



 
 

Total 2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 통합진보당 "애국가 안 부른다"에 비판 쇄도 관리자 01-14 3704
68 총기난사 김 상병 사형 선고 관리자 01-14 3023
67 무릎연골 강화법 관리자 01-12 3224
66 홈페이지-새단장 관리자 01-06 3292
65 방산 전시장 찾은 김황식 국무총리 ... 00-00 3389
64 軍 신형 전투용 배낭 보급 ... 00-00 3965
63 간첩부터 잡아야 된다! 관리자 00-00 2830
62 만약 서울에.. 핵탄두가 떨어진다면 ! 00-00 2752
61 진정한 리더 00-00 3209
60 북으로 자유소식 전하기, 김승연 00-00 2870
59 광화문 이렇게 변한다! 운영자 00-00 2848
58 보상심의위원회 법원판결 안내 운영자 00-00 2524
57 국가보훈처 차장이 유공자 허위 취득 운영자 00-00 3524
56 보상금횡령 추가보도, 관리자 00-00 3003
55 8월23일 국가보훈처 회의결과, 관리자 00-00 2970
54 특수임무수행자 지원법 일부개정 주요내용 운영자 00-00 3146
53 특수임무수행자지원에 관한 일부 개정법안 운영자 00-00 3070
52 북한124군 청와대기습/프에블로함 납치 운영자 00-00 3260
51 헌법재판소 진행사항과 '침묵시위' 운영자 00-00 2995
50 <제52회>현충일 / 충혼탑 행사안내 운영자 00-00 39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