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
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6-06-12 11:46
내가 모르고 있을 소중한 것
 글쓴이 : 운영자 (1.♡.13.2)
조회 : 205  
 
내가 모르고 있을지도 모를 소중한 것
 
 
어느 등산가가 험한 산을 오르다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쯤 멀리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 산간 집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 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몇일은 더 있어야 한다오"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등산가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몇일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할머니는 등산가를 아들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니다.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세상에 없지만..

이놈의 산이 문제요, 이놈의 산이 변덕이라.."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 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가 살고 있는 집을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뜻하게 살 수 있도록 새로 사드려야겠구나.
그 등산가는 다름 아닌 거대 기업의 사업가 회장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 날 회장은 몰래 거액의 수표를 꺼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이게 뭐요?"
"이제 이 거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 년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과연 따뜻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도 하고 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이 그대로 있는 것이였습니다.
뛰어 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어 계셨습니다.

아마도 겨울 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 듯 보였습니다.
"아니 이럴수가,,,
내가 분명 그 큰돈을 드렸는데
  
 
 
그 때, 자신이 준 수표가
창문에 구멍 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된 걸 발견했습니다.

"아뿔사.."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 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 조각 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주변에 보석이 있어도 깨닫지 못하면 문풍지로 사용하듯.....

 
그 것이
친구일 수도 있고 ..
직장일 수도 있고...
남편일 수도 있고...
아내일 수도 있고...
부모일 수도 있고...
상사일 수도 있고...
자식일 수도 있고...
 
옮겨온글
 
 

 
 

Total 1,2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띠별 궁합보기~ (공짜) 운영자 07-28 825
공지 [회원] 가입안내 (1) 관리자 00-00 54714
공지 독도는 우리땅, (1) ... 00-00 55738
1233 고통은 계절따라 ~ (1) 운영자 10-23 1669
1232 띠별 궁합보기~ (공짜) 운영자 07-28 825
1231 삼복더위에 분통 터진 사연 관리자 07-27 99
1230 마음이 맑은 사람은 관리자 07-24 84
1229 넘을수 없는 문턱 관리자 07-13 178
1228 이런 나라를 위해 피흘려 싸웠다. 관리자 07-05 216
1227 서울현충원, 전통무술행사 관리자 06-26 179
1226 순수를 사랑하는 삶을 위하여, 운영자 06-15 223
1225 내가 모르고 있을 소중한 것 운영자 06-12 206
1224 7사단의 필승의지, 운영자 06-10 236
1223 6월은 호국보훈의 달 운영자 05-28 251
1222 2016 부산국제모터쇼 미래기술 관리자 05-24 398
1221 임을 위한 행진곡 왜? 이러나 관리자 05-22 236
1220 小女時代 파리 공연 관리자 05-13 249
1219 미국의 요새밑 국립공원 관리자 05-06 264
1218 민간단체에 보조금?? 욕 나온다. (1) 관리자 04-23 416
1217 변함없는.. DMZ (1) 운영자 04-09 525
1216 북한군의 영양실조 심각하다 관리자 03-30 1011
1215 북핵이 한국 탓이라는 이재명 시장 관리자 03-23 413
1214 ‘전방위 核봉쇄’로 바꿔야 한다 관리자 03-18 3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